신아속보
바른미래당 "선거 앞둔 상황, 광화문광장 확장 발표는 선거법 위반" 주장
바른미래당 "선거 앞둔 상황, 광화문광장 확장 발표는 선거법 위반" 주장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8.04.11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특별한 교통대책 없이 차로 축소발표…박원순, 설익은 행정"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예비후보.(사진=신아일보DB)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예비후보.(사진=신아일보DB)

바른미래당은 11일 서울시장 선거를 앞둔 상황에서 광화문광장 확장계획을 발표한 박원순 시장을 향해 "본인의 소신과 정책방향에 따라 업적을 남길 생각을 해야지, 이제 와서 토목사업을 하겠다는 이유는 무엇인가"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김철근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지방선거가 이제 겨우 두 달 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1000억원에 달하는 사업계획을 발표하는 것은 지방선거 표를 노린 것으로 선거법 위반 혐의가 짙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지난 7년간 변변찮은 업적 하나도 세우지 못해 급한 마음은 알겠지만, 본인은 대규모 토목사업을 하지 않겠다는 서울시민과의  약속을 어겨서야 되겠는가"라며 맹 비난했다.

김 대변인은 "지난 2012년 4월 기획재정부의 복지공약발표에 중앙선관위는 선거법위반이라고 판단했다"면서 "이번 사안 역시 마찬가지로 선관위는 박원순 시장의 광화문광장 확장 사업의 선거법 위반 여부를 판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철수 서울시장 예비후보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전시성 사업에 시민혈세를 들이겠다고 한다"며 "오세훈 전 시장때 700억원에 이어 또 1000억원, 광장이 시장의 홍보무대가 돼선 안된다"고 주장했다.

안 후보는 이어 "특별한 교통대책 없이 차로 축소 계획을 밝혔다"며 "광화문 광장의 시민 편의성을 높이고 서울시를 상징하는 공간으로 만들어야 하는데 모든것을 다 하겠다는 식의 시정운영은 설익은 행정"이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