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현대차, 소형 SUV 엔씨노 中 시장 공략 나선다
현대차, 소형 SUV 엔씨노 中 시장 공략 나선다
  • 이정욱 기자
  • 승인 2018.04.11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선 부회장 "글로벌 젊은 세대의 라이프 스타일 변화 반영"
지난 10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 월드엑스포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엔씨노' 출시행사에 참석한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왼쪽 세번째)과 설영흥 현대차그룹 중국사업 담당 고문(왼쪽 첫번째)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현대차)
지난 10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 월드엑스포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엔씨노' 출시행사에 참석한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왼쪽 세번째)과 설영흥 현대차그룹 중국사업 담당 고문(왼쪽 첫번째)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현대차)

현대차가 소형 SUV(다목적차량) '엔씨노'를 앞세워 중국 시장 공략에 나섰다.

현대차 중국 합작법인 베이징현대는 10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의 월드 엑스포 컨벤션 센터에서 소형 SUV 엔씨노(국내명 코나)의 출시 행사를 가졌다고 11일 밝혔다.

엔씨노는 'SUV 의 새로운 발견을 런칭 콘셉트로 △중국 고객들의 취향을 더한 개성있고 감각적인 디자인 △우수한 주행성능 △현대 스마트 센스가 적용된 능동형 주행안전기술 △바이두 커넥티비티 서비스 등을 통해 동급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갖췄다.

행사에 참석한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은 인사말에서 "베이징현대는 최근 시장 환경과 기술이 급변하고 있는 중국에서 한층 높아진 고객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부단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중국시장에 최적화된 상품을 개발해 고객들의 기대를 뛰어넘는 차량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엔씨노는 현대차가 글로벌 젊은 세대의 라이프 스타일 변화를 반영해 개발한 SUV"라며 "베이징현대는 엔씨노를 통해 중국의 젊은 고객들과 희망과 가치를 공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엔씨노가 속한 소형 SUV는 중국 자동차 시장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한 차급 중 하나다. 지난 2013년 5개 차종 21만1000여대에서 지난해 16개 차종 67만6000여대가 팔리며 4년만에 3배 이상 시장이 성장했다.

특히 2014년 출시된 ix25는 젊은 층을 위한 도심형 SUV를 콘셉트로, 지난달까지 누적 29만8000여대를 기록, 30만대 가까이 판매되며 중국 소형SUV 시장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했다.

앞으로 중국 소형 SUV 시장은 개성을 중시하는 중국 젊은 소비자들의 트렌드를 따라 변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올해 중국시장은 수요가 정체되며 지난해보다 경쟁이 더욱 심화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엔씨노를 필두로 SUV를 적극적으로 판매할 것"이라며 "중국 고객들의 취향을 저격하는 다양한 신차는 물론 기존 볼륨 모델들의 상품 경쟁력도 더욱 강화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올해 △상품경쟁력 강화 △다양한 신기술 도입 △신에너지차 확대 투입 △브랜드 경쟁력 제고 △딜러 현장 판매 경쟁력 강화 등을 통해 중국 시장 판매 확대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올해 하반기 중 쏘나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 신에너지차를 확대 투입해 중국 환경규제와 시장수요 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수소전기차 '넥쏘'를 활용한 기술 홍보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