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文대통령, 다보스 포럼 회장 접견… "4차 산업혁명 중요 목표"
文대통령, 다보스 포럼 회장 접견… "4차 산업혁명 중요 목표"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4.11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슈밥 회장 "내년 포럼서 한국 화두의 중심에 둘 것"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청와대에서 다보스 포럼 창립자이자 세계적 베스트셀러인 '제4차 산업혁명'의 저자 클라우스 슈바프 세계경제포럼 회장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청와대에서 다보스 포럼 창립자이자 세계적 베스트셀러인 '제4차 산업혁명'의 저자 클라우스 슈바프 세계경제포럼 회장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청와대에서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 클라우스 슈밥 회장을 접견하고 한반도 문제와 4차 산업혁명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우선 문 대통령은 "슈밥 회장님은 4차 산업혁명에 대한 책을 출판하실 정도로 4차 산업혁명에 관한 전문가이시고, 2년 전 다보스포럼에서 4차 산업혁명에 대한 화두를 전 세계에 던졌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우리 새 정부도 사람중심의 4차 산업혁명을 국가 혁신성장의 중요한 목표로 설정하고 있는데 아직 부족한 점이 많다"며 "4차 산업혁명에 어떻게 적응할지 많은 조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이번이 7번째 한국 방문이라고 들었는데 회장님의 한국에 대한 애정을 보여주는 것 같다"며 "올 1월 제가 다보스포럼 초청을 받았는데 평창 동계올림픽 일정 때문에 참석을 못 해서 미안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대신 참석해 한반도 문제를 함께 논의하고 다보스포럼 쪽의 협력으로 평창의 밤을 개최해 아주 뜻깊었다"며 "아드님이 평창의 밤에서 축사도 해주시는 등 도움을 주신 회장님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에 슈밥 회장은 "한국이 4차 산업혁명에 얼마나 잘 적응하는지에 대해 말씀드리고 싶다"며 "제 저서가 100만부 팔렸는데 30만부가 한국에서 팔렸다. 이것만 봐도 한국이 얼마나 4차 산업혁명에 높은 관심이 있는지 알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슈밥 회장은 "내년 다보스포럼에 문 대통령을 초청하고 싶다"며 "내년 포럼에서 저희는 한국을 화두의 중심에 둘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슈밥 회장은 최근 이뤄지고 있는 남북 대화를 언급하며 "축하드리고 이 모든 과정에 전폭적 지지를 보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 문제는 종국에는 경제적 측면도 매우 중요해질 것이고, 북한 내 경제적 안정을 이루는 게 중요할 것으로 예상하기 때문에 WEF는 경제적인 측면에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특별한 회의나 내년 다보스포럼을 계기로 이런 노력을 지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슈밥 회장은 "문 대통령도 아는 것처럼 스위스와 북한은 특별한 연대가 있고, 스위스는 이미 중재 과정에서 나름의 역할을 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며 "저희도 스위스와 협력해나갈 여지가 있으며, 여러 상황과 조건이 맞다면 이런 부분을 함께 준비해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슈밥 회장은 "이 모든 과정을 문 대통령과 대한민국이 주도해야 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올해 내로 문 대통령과 연락하는 가운데 어떻게 다보스포럼을 준비할 수 있을지 어떤 추가조치를 함께 취할 수 있을지 듣고 싶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