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공공 정규직 전환 10만1000명… 전환목표 49.3% 달성
공공 정규직 전환 10만1000명… 전환목표 49.3% 달성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8.04.10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성기 고용노동부 차관, '노동시간 단축 후속조치'

정부가 올해 3월말 기준 공공부문 비정규직 10만1000명에 대한 정규직 전환결정을 완료했다. 이는 오는 2020년까지 전환 목표의 49.3%를 달성한 것이다.

10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앞서 정부는 지난해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계획’을 발표하면서 2020년까지 20만5000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20만5000명은 구체적으로 잠정 전환인원 17만5000명과 추가 전환 여지가 있는 직종 3만 명을 합한 수치다.

이와 관련 정부는 올해 3월말 기준 공공부문 비정규직 10만1000명을 정규직으로 전환결정했다. 고용형태별로 기간제는 5만8933명, 파견·용역은 4만2242명이 정규직으로 전환됐다.

기관별로 중앙행정기관은 기간제 1만1106명(47곳), 파견·용역은 7044명(30곳)이 정규직으로 전환결정 됐고, 자치단체는 기간제 1만5517명(206곳), 파견·용역은 660명(28곳)이 대상이다.

또 △교육기관은 기간제 1만694명(72곳)과 파견·용역 1804명(34곳) △공공기관은 기간제 1만8747명(249곳)과 파견·용역 3만2125명(135곳) △지방공기업은 기간제 2869명(137곳)과 파견·용역 609명(42곳)이 각각 전환 결정됐다.

고용부는 5월까지 자치단체 출자·출연기관 553곳과 공공기관 자회사 41곳, 지방공기업 자회사 6곳에 대한 2단계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6월부터 정규직 전환을 추진할 계획이다.

2단계 대상 기관은의 비정규직 규모는 기간제 1만1000명, 파견·용역은 5000명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