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성남시, 올해 추경예산 3조423억원 편성… 406억원 증액
성남시, 올해 추경예산 3조423억원 편성… 406억원 증액
  • 전연희 기자
  • 승인 2018.04.10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교 무상교복 지원·시내버스 공공와이파이 사업 등 시작 가능해져

경기 성남시는 올해 제1회 추가경정수정예산을 406억원 증액된 3조423억원으로 시의회의결을 거쳐 최종 확정됐다고 10일 밝혔다.

예정된 지난 9일 성남시의회 본회의 일정을 앞두고 여야의원들은 성남FC 예산에 대해 이견을 좁히지 못하다가 우여곡절 끝에 이날 오후 6시5분 본회의를 열어 민생현안 예산과 조례안 등 33건을 최종의결 처리했다.

이번 추경수정예산으로 성남시 예산 총 규모는 당초예산 3조17억원보다 1.35% 증액된 3조423억원이다.

이중 일반회계는 372억원 증가한 2조901억원, 특별회계는 33억원이 증가한 9522억원 규모다.

일반회계 세입예산은 지방세수입 200억원, 지방교부세 20억원, 조정교부금등 31억원, 국도비 보조금 121억원 등 372억원을 증액했다.

일반회계에 반영된 주요사업은 △서비스 자가통신망 고도화사업 18억5000만원 △시내버스 공와이파이 회선사용료 3억5000만원 △고등학교 신입생 무상교복 지원 26억6000만원이다.

또한 △국제의료관광 컨벤션개최 3억2000만원 △산림병해충 방제사업 1억2000만원 △성남시의료원 출연금 139억원 △위례지구 주민센터신축 22억원 △공동주택 공동시설 보조금 29억원 △시내버스 재정지원 30억원 △밀리언파크 조성사업 9억원 △수진 소공원 조성지 토지매입비 18억원 등이다.

그동안 시의회 여·야 의원의 격론 끝에 8차례나 무산됐던 고등학교 신입생 무상교복 지원사업은 8전9기만에 예산이 반영됨에 따라 사업을 시작할 수 있게 됐다.

2018년도 본예산 심의과정에서 삭감돼 올해 1월 1일 이후 서비스 중단됐던 시내버스 공공와이파이사업 또한 5월 중 개통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시민프로축구단 성남FC운영비 55억원과 고교 1~3학년인 만 16~18세 청소년(현재 3만5000여명)에 학교급식비 지원차원에서 1인당 50만원을 지역화폐(성남사랑상품권)로 지급하려 했던 청소년배당 175억6000만원은 전액 삭감됐다.

이 중 삭감된 시민프로축구단 성남FC운영비는 양 당간합의를 통해 오는 16일 원포인트로 임시회를 열어 예산을 다시 처리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늦었지만 고교 무상교복 지원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돼 다행”이라면서 나머지 성남FC 운영비도 여야합의로 열릴 예정인 다음 임시회에서 통과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