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文대통령 "재활용 쓰레기 대란, 국민께 불편 끼쳐 송구"
文대통령 "재활용 쓰레기 대란, 국민께 불편 끼쳐 송구"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4.10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무회의서 사과… "중장기 종합계획 범부처적으로 마련"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재활용 쓰레기 수거 중단' 논란과 관련, 10일 "국민께 불편을 끼쳐드려서 송구스러운 마음"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지난주 일부 아파트 단지에서 폐비닐과 페트병 등 재활용 폐기물이 제대로 수거되지 못하면서 큰 혼란이 있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폐기물 수거는 지자체 관장 업무이나, 중앙정부가 수수방관하지 않고 지자체, 수거 업체 등과 협의해 비교적 이른 시일 내 비상처리 계획을 발표한 것은 다행"이라면서도 "혼란 발생에 이르기까지 중앙정부의 대응에는 부족한 점이 많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중국이 재활용 폐기물 수입 중단을 예고한 것이 작년 7월이고, 실제로 수입을 금지한 것은 올해 1월부터"라며 "따라서 상황을 충분히 예상할 수 있었는데 관계 부처들이 미리 대처하지 못한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또 "작년 9월부터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에 대한 대책으로 SRF라고 부르는 고형연료제품의 사용을 제한하고, 안전 기준을 대폭 강화해 재활용 폐비닐에 대한 수요 감소를 예상했어야 했는데, 대안을 제대로 마련하지 못한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외국에서 상대적으로 질 좋은 재활용 폐기물이 들어오기 시작하면서 국내 폐기물 가격이 크게 떨어지고 있는데도 별도의 대책이 있었던 것 같지도 않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런 점을 성찰하면서 재활용 폐기물에 대한 근본 대책을 마련해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 각국은 환경 오염을 유발하는 플라스틱 저감을 위해 다양한 정책적 노력을 하고 있지만, 1인당 연간 플라스틱 소비량 세계 1위라는 우리나라는 이 문제에 대한 인식이 낮고 대책도 충분하지 못한 상황"이라며 "이번 사건을 생활 폐기물 관련 정책을 종합적으로 재정립하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수거 처리뿐만 아니라 생산, 소비, 배출, 수거, 선별, 재활용 등 순환 사이클 단계별로 개선 대책을 마련하라"며 "생활 폐기물과 관련한 생활 문화와 생태계를 재정립하기 위한 근본적인 중장기 종합 계획을 범부처적으로 마련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