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靑 "김기식 해외출장 공적인 목적… 해임 이를 정도 아냐"
靑 "김기식 해외출장 공적인 목적… 해임 이를 정도 아냐"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4.09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이 9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의혹 관련 조사결과, "해외출장건은 모두 공적인 것이고 적법한 것이었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이 9일 오후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의혹 관련 조사결과, "해외출장건은 모두 공적인 것이고 적법한 것이었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9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외유성 출장 의혹'과 관련, "국민 기대와 눈높이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지적은 겸허히 받아들이나 그렇다고 해임에 이를 정도로 심각하지는 않은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의혹이 제기된 해외출장 건들은 모두 공적인 목적으로 이뤄진 것이며 적법하다는 결론을 내렸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의 지시에 따라 지난 6일부터 9일까지 김 원장을 둘러싼 일부 언론의 의혹 제기에 대해 그 내용을 확인했다"며 "출장 건들은 모두 관련 기관의 해외 진출을 돕기 위한 의원외교 차원에서 이뤄졌거나 관련 기관의 예산이 적정하게 쓰였는지 현장 조사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