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김기식 출장 논란' 野 "임명철회해야" vs 與 "금융개혁 좌초 의도"
'김기식 출장 논란' 野 "임명철회해야" vs 與 "금융개혁 좌초 의도"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4.09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공방 치열… 野 청와대 겨냥 비난까지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기식 신임 금융감독원장이 국회의원 시절 피감기관 돈으로 수차례 외유성 출장을 다녀왔다는 의혹에 휩싸인 것과 관련, 여야의 공방이 거세지고 있다.

야권은 거듭 임명철회를 촉구했고 여당은 금융개혁을 좌초시키려는 정치공세라고 맞섰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김 원장이) 갑질 외유를 둘러싼 비난에 대해 '관련 기관의 오해를 살만한 혜택을 준 사실도 없다'는 황당무계한 변명을 했다"면서 "지나가는 소도 웃을 블랙코미디"라고 비판했다.

그는 "김 원장의 해명은 국민적 비난에 불을 붙이는 자기변명에 불과하다"며 "국민 앞에 직접 나와 사죄하고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김 원내대표는 "청와대는 임명철회는 않는다며 할 테면 해보라는 식의 오만방자한 작태를 보이고있다"고 청와대를 겨냥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이)금감원장 외유에 대해 국회 관행이라는 지적했다는데 국회의원 전체를 모독하는 것"이라며 "형사고발 뿐만 아니라 해임되고 사법처리 받을 때까지 끝까지 따질 것"이라고 말했다.

박주선 공동대표도 "김 원장에 대한 청와대 발표를 보면서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다"며 "김 원장이 실패한 로비의 당사자라서 책임이 없는 데다 뇌물죄도 되지 않아 어떤 비난도 받을 수 없다는 취지인데 이것은 법체계를 무너뜨리는 중대한 위헌적 견해이고 주장"이라고 비난했다.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도 이날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민주당은 김 원장의 '뇌물 외유'를 관행적으로 이뤄진 일이라면서 감싸고 나섰지만 당시 같은 제의를 받은 다른 의원은 부적절하다고 거절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 원장의 외유가 관행이라면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정원 특활비를 가져다 쓴 것도 관행"이라며 "검찰은 뇌물죄와 직권남용에 해당하지 않는지 법적 검토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야당의 공세에 민주당은 야당의 무리한 정치공세라고 맞받아쳤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원장은 출장 이후 한국거래소 지주사 관련 법안에 반대했고 대외정책경제연구원의 유럽사무소 신설 예산을 전액 삭감하는 등 소신있는 원칙주의자"라고 엄호했다.

이어 "김 원장이 사과를 한 마당에 야당이 계속 무리한 정치공세를 이어간다면 묵과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피감기관에)혜택은 커녕 불이익을 줬는데 어떻게 로비라고 할 수 있느냐"며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청문회 과정처럼 김기식 원장의 취임이 불편해하는 이들이 금융개혁을 좌초하려는 의도로 의심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