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9월부터 전국 시내버스 4200여대서 와이파이 사용 가능"
"9월부터 전국 시내버스 4200여대서 와이파이 사용 가능"
  • 박정원 기자
  • 승인 2018.04.06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17개 지자체, 공공 와이파이 구역 확산 협약식 개최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오는 9월부터 전국 시내버스 4200여대에서 승객들이 와이파이를 이용할 수 있도록 공공 와이파이 구역 확대에 나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6일 오후 정부과천청사에서 17개 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한 가운데 '공공 와이파이 확산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번 협약식은 버스 공공 와이파이 사업 추진을 앞두고 문재인 정부 국정과제인 '공공 와이파이 확대 정책'에 대한 정부와 지자체의 정책공조를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버스 공공 와이파이 사업은 전국 시내버스 3만3000여대의 8분의 1 수준인 4200대에 와이파이 존을 구축하겠다는 것으로, 이달 중 사업이 공고되고 5~8월에 사업자 선정에 이은 구축 작업이 이뤄질 계획이다.

전성배 통신정책국장은 "공공 와이파이를 확대해 국민의 정보접근성을 제고하고 통신비를 절감하기 위해서는 지자체와 유관기관의 협력이 필수"라고 말했다.

한편 협약식에는 전성배 통신정책국장 등 과기정통부 관계자와 전국 17개 광역 지자체 관계자, 한국정보화진흥원(NIA),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관계자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신아일보] 박정원 기자 jungwon9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