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신동철 "朴정부 청와대, 국정원 돈으로 불법 여론조사"
신동철 "朴정부 청와대, 국정원 돈으로 불법 여론조사"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8.04.05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朴, 총선 여론조사 보고받아… 조윤선도 특활비 받아"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박근혜정부 당시 20대 총선을 앞두고 청와대가 친박 후보들의 당선을 위해 새누리당의 경선과정에 개입했다는 법정 증언이 나왔다.

신동철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성창호 부장판사) 심리로 5일 열린 이병기·이병호·남재준 전 국정원장 등의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진술했다.

신 전 비서관은 여론조사를 바탕으로 경선 및 선거 전략 자료를 작성해 박 전 대통령에게 보고했고, 여론조사 자료 등은 친전 형태로 봉투에 담겨 정호성 당시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을 통해 전달됐다고 설명했다.

또 여론조사 자료가 이한구 당시 새누리당 공천관리위원장에게도 건네졌고, 관련 내용에 대해 최경환·윤상현 의원과 정기적으로 논의했다고 말했다.

그는 여론조사를 현기환 당시 정무수석으로부터 지시받았는지, 박 전 대통령의 지시를 받았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명확하게 설명하기 어렵다. 현 수석이 자세하게는 아니더라도 기본적인 개요는 (박 전 대통령에게) 보고드리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당시) 박 전 대통령과 갈등이 심했던 유승민 등을 배제하기 위한 시도가 있었나"라는 질문에는 "그렇다. 대응으로 이재만(전 대구 동구청장)을 내세웠었다"고 했다.

국정원으로부터 여론조사 비용을 지원 받았다고도 증언했다. 신 전 비서관은 "이명박 전 대통령 시절부터 청와대 행정관이 국정원 돈을 가지고 조사를 했다"고 전했다.

구체적으로 이헌수 전 국정원 기조실장에게 10억원을 지원해달라고 요청했고, 이 전 실장이 국정원 내부 논의를 통해 5억원만 지원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비용처리는) 직접 한 것이 아니라 잘 모르지만 실제로는 선거 여론조사를 하고 명목은 정책 여론조사를 했다는 식으로 처리했다"고 했다.

그는 이병기 전 국정원장 시절에는 매월 추명호 전 국정원 국익정보국장을 통해 돈 봉투를 건네받았다고 했다.

국정원으로부터 받은 돈 봉투를 받아 자신과 조윤선 전 정무수석이 나눠 가졌다는 증언도 내놨다. 그는 "추 국장이 A4용지 크기였던 주간지의 다른 페이지에 (돈 봉투를) 끼워서 줬다"며 "조 전 수석에게 500만원이 든 돈 봉투를 건넸다"고 진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