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심폐소생술로 소중한 생명 구한 소방교 3명
심폐소생술로 소중한 생명 구한 소방교 3명
  • 문인호 기자
  • 승인 2018.04.05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안산소방서)
(사진=안산소방서)

최근 잇따른 대형사고로 안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경기 안산소방서는 심폐소생술로 소중한 생명을 구한 사례가 뒤늦게 알려져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5일 안산소방서에 따르면 화재의 주인공은 월피119안전센터에 근무하는 소방교 김혜현, 소방사 곽근홍, 사회복무요원 김무섭, 동남보건대학교 응급구조과 장애진 학생 등이다.

지난 2일 오후 1시 2분께 안산시 성포동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이모씨(57·여)가 주방 내에 쓰러져 있는 것을 같이 일하는 종업원이 발견하고 119에 신고했다.

구급대원이 신고를 받고 현장에 도착해 상황을 확인한 바 환자는 의식이 없고 체인 스톡스 호흡 및 경동맥이 촉지 되지 않는 상황이었다.

이에 소방교 3명은 긴급환자임을 직감, 평소에 배웠던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는 등 긴박한 상황에서 차분하게 응급처치를 실시해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고 소중한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

이씨는 구급대원에 의해 인근 한도병원 응급실 내원 후 인하대학교 병원으로 재 이송돼 중환자실에서 입원해 오다가 이날 일반 병동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