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2022년까지 초등 돌봄시설 확대… 53만명 돌봐준다
2022년까지 초등 돌봄시설 확대… 53만명 돌봐준다
  • 이현민 기자
  • 승인 2018.04.04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돌봄 대상 전학년으로 늘려… 저녁 돌봄 활동도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 서울 성동구 경동초등학교를 방문, 온종일 돌봄 정책 간담회에서 '일·가정 양립을 위한 온종일 돌봄체계 구축'을 주제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오후 서울 성동구 경동초등학교를 방문, 온종일 돌봄 정책 간담회에서 '일·가정 양립을 위한 온종일 돌봄체계 구축'을 주제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초등학생 자녀 양육을 지원하기 위해 2022년까지 학교와 지역의 돌봄시설을 확대한다.

또 초등돌봄교실을 전 학년으로 확대하는 등 돌봄시설 이용가능 인원을 20만명 늘리고 돌봄 서비스 시간도 저녁까지로 연장하는 방안이 추진한다.

교육부는 4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온종일 돌봄정책 간담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온종일 돌봄체계 구축·운영계획'을 발표했다.

우선 정부는 학교돌봄과 마을돌봄 이용 가능 인원을 각 10만명씩 20만명 늘려 2022년까지 53만명을 돌볼 시설을 갖출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신설 학교에 돌봄교실 설치를 의무화하고 겸용교실 리모델링 등을 활성화해 초등 돌봄교실을 2022년까지 3500개로 늘린다.

이로써 초등돌봄교실을 이용할 수 있는 아동은 지금보다 7만명 늘어난다. 증축에 필요한 시설비는 전액 국가가 지원한다. 운영비와 인건비는 지방교육재정교부금에서 지원된다.

전용교실을 만들기 어려운 초등학교는 저학년 교실이나 도서실, 미술실 등 특별실을 리모델링해 겸용교실로 활용하게 할 예정이다. 세부계획은 각 지역 교육청이 세울 수 있다.

이와 함께 정부는 학교가 활용가능교실(유휴교실) 1500개가량을 지역사회에 개방해 3만명의 아동을 더 수용할 수 방침이다.

다만 전국 학교의 활용가능교실 개방은 올해 10개 시·군·구가 지역 특성에 맞는 선도모델사업(시범사업)을 진행한 뒤에 시행된다.

교육부는 시설이 늘어나면 현재 1∼2학년 중심인 초등 돌봄교실을 3∼6학년도 이용할 수 있게 되고, 운영시간도 밤까지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아울러 복지부·여가부가 주관하는 마을돌봄은 도서관·주민센터 같은 지역 내 공공시설 공간 등을 활용해 9만명을, 지역아동센터가 1만명을 추가로 돌보게 된다.

교육부는 "국고 지원을 확대해 초등돌봄에 대한 국가책임을 강화하고 학교와 지방자치단체가 협력해 빈틈 없는 돌봄체계를 구현하겠다"고 강조했다.

[신아일보] 이현민 기자 hm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