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인천, 전통시장 식품 안전관리 위한 실태조사 나선다
인천, 전통시장 식품 안전관리 위한 실태조사 나선다
  • 박주용 기자
  • 승인 2018.04.04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취급업소 밀집 남구 신기-서구 거북시장 기초 위생관리 강화

인천시는 전통시장 식품 안전관리를 위한 실태 조사를 5일부터 6일까지 실시해 기본 위생 수준 향상 및 판매식품 안전성 확보에 힘쓴다고 4일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31개 시장 중에서 식품취급업소가 밀집한 남구 신기시장 및 서구 거북시장 2곳을 우선 선정해 식품취급업소의 일반 현황 파악 및 기본 위생관리 실태를 조사한다.

이번 실태조사는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이 함께 참여하여 소비자의 눈높이에 맞춘 전통시장 내 식품취급업소에 대한 위생관리 실태를 조사한다.

주요 조사 항목은 △제품보관창고, 판매장 바닥 등 영업장 내부 청결상태 △쓰레기의 위생적 처리 여부(뚜껑 있는 처리용기 설치 등) △식품을 바닥에 놓고 전처리 및 판매하는지 여부 △어류, 농산물, 육류 원료별 칼·도마 구분사용 여부 사항 등 13개 항목이다.

또한 실태조사와 병행해 위생관리가 취약한 사항에 대한 위생관리 개선을 지도한다.

또 오는 6월에는 이번 실태조사의 결과를 바탕으로, 위생관리가 필 요한 사항을 집중 모니터링을 하고, 8월에는 식중독 예방관련 홍보물을 배부하는 등 식품취급업소의 영업자 및 종사자의 위생의식을 높인다.

시 관계자는 “이번 실태조사를 통해 전통시장의 식품위생 취약부분이 개선되어 식중독 등 식품안전사고를 예방하고, 먹거리 안전에 대한 소비자의 신뢰가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인천/고윤정·박주용 기자 yjgo@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