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어린이집·유치원 10m 이내 '금연구역'… 흡연시 과태료 10만원
어린이집·유치원 10m 이내 '금연구역'… 흡연시 과태료 10만원
  • 문경림 기자
  • 승인 2018.04.03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올해 12월부터 어린이집·유치원 주변에서 흡연하면 10만원의 과태료를 내야 한다.

보건복지부는 이 같은 내용의 국민건강증진법 시행령 일부 개정안을 입법예고하고 5월 9일까지 의견을 받아 12월 31일부터 시행한다고 3일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어린이집과 유치원의 경계선에서 10m 이내 구역이 의무적으로 금연구역으로 지정되고, 이 곳에서 흡연할 경우 적발될 때 마다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현재 어린이집과 유치원, 학교 등 보육·교육기관은 실내 공간에 한정해 법정 금연구역으로 지정돼 있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 조사를 보면 지방자치단체의 약 90%는 어린이집 주변을 금연구역으로 지정하지 않고 있다.

이 때문에 건물 경계와 도로가 맞닿아 있는 보육·교육시설의 경우 인근 도로에서 흡연자가 피우는 담배 연기로 간접흡연의 피해에 노출돼 있다.

또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이 전국 16개 시도의 어린이집과 유치원, 초중고교 200곳의 주요 통학로 흡연실태를 조사한 결과 196곳(98%)에서 지속해서 흡연이 발생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신아일보] 문경림 기자 rgmo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