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기자수첩] 4·3의 역사, 이제는 진실 바로 잡아야
[기자수첩] 4·3의 역사, 이제는 진실 바로 잡아야
  • 박정원 기자
  • 승인 2018.04.02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간 기득권 세력의 억압으로 침묵을 지켜야만 했던 비극, ‘제주 4·3사건’이 올해로 70주년을 맞았다.

4‧3사건이 발발한지도 어느덧 70년이 지났지만, 그동안 슬픔과 고통을 안고 살아온 4‧3의 피해 유가족 및 생존자들은 이 사건에 대해 쉽사리 언급하지 못해왔다.

이유인 즉슨, 지배세력이 자신의 만행을 은폐하기 위해 암묵적인 탄압을 지속해왔기 때문이다.

이에 학살에서 살아남은 유가족들은 ‘빨갱이’라는 낙인이 찍힐까 두려워 숨을 죽이며 살아갈 수 밖에 없는 실정이었다. 그들은 4‧3사건이 완전히 종식된 1954년 이후에도 피해를 지속 받아온 셈이다.

시간은 그렇게 흘러갔고 역사의 진실을 바로잡기 위한 논의는 제대로 이뤄진 적이 없다.

4‧3의 70주년을 1년 정도 앞둔 지난해 4월18일 문 대통령은 제주도를 방문해 “앞으로 정권 교체 이후 들어선 민주정부가 4‧3의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책임지고 완결시킬 것”이라고 약속한 바 있다.

이후 문재인 정부는 ‘제주 4‧3사건의 완전한 해결’을 국정과제로 내놓았다. 노무현 정부 때 ‘제주 4‧3사건 진상조사보고서’가 나온 이후 국가적 차원의 적극적인 해결책이 마련될 듯한 분위기다.

제주도에는 아직도 4·3 희생자 유가족에 대한 배·보상 추진, 유해 발굴, 진상규명‧명예회복 등 보다 구체적으로 이뤄져야 할 현안들이 많다.

또 제주 4‧3사건이 항쟁으로 정명될지 다른 명칭으로 정명될지를 두고 전문가들 사이에서 많은 이야기가 오가고 있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우리가 조금이라도 희생당한 도민들의 억울함을 풀어줘야 하는 소명이 있다는 것이다.

진실을 외면한 역사를 갖고 있는 나라는 앞으로 나아갈 수 없다. 4‧3의 진실을 제대로 찾아 완결 짓기 위해서는 먼저 이 사건에 대해 침묵이 깨질 수 있는 기반이 마련돼야 한다.

그 첫 걸음은 우리가 먼저 역사를 바로 알고 그들의 아픔을 공유하는 것이다. 70주년을 맞아 생기는 ‘반짝 관심’이 아닌 지속적인 관심으로 사건의 진실이 완전히 규명되는 날이 오길 바라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