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가나 한인 선원 피랍' 사건, 모든 옵션 열고 정보 수집 중"
"'가나 한인 선원 피랍' 사건, 모든 옵션 열고 정보 수집 중"
  • 박정원 기자
  • 승인 2018.04.02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부, 나이지리아 중앙정부 등과 접촉해 필요한 정보 얻어
"언론보도 유예, 사건 공개시 장단점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
(사진=외교부 제공)
(사진=외교부 제공)

정부가 가나 근해에서 우리 국민 3명이 피랍된 사건과 관련해 모든 옵션을 열어두고 다양한 정보를 수집 중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지난달 26일 어선 마린 711호에 탑승한 우리 국민 3명이 가나 근해에서 피랍된 사건과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앞서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지난달 31일 가나 해역에서 납치된 한국인들이 나이지리아 남부에 인질로 붙잡힌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에 정부는 나이지리아 중앙정부, 지방 정부, 부족세력 등과 접촉해 필요한 정보를 수집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당국자 "모든 옵션을 열어두고 있다"면서 "그런 지역(나이지리아 남부)일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소재지 파악을 위해 최대한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정부는 24시간 비상근무 체제를 유지하면서 주변국 정부, 미국, 독일, EU(유럽연합) 등을 통해 3명의 안전을 확보하는데 다각적 노력을 진행 중이다.

현재 정부는 납치 세력을 금품을 목적으로 한 해적 세력인 것으로 기본적으로 추정하면서도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정보를 파악하고 있다.

정부는 납치세력을 파악한 뒤 기본적으로 가족과 선사가 협상을 하도록 하면서, 협상에 직접 개입하지 않고 필요한 측면 지원을 할 예정이다.

한편, 이 당국자는 이날 당초 이번 사건을 언론에 보도유예를 요청한 것을 언급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현지 언론에서 여러 차례 상세한 보도가 있었고 국내 트위터에도 게재가 된 점을 감안했다"면서 "사건을 공개할 때의 장단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판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후 1일 돌연 보도자료를 내고 사건을 공개한 데 대해서는 "(피랍세력으로부터) 장시간 연락이 오지 않는 상황에서 사건 장기화를 우려하지 않을 수 없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우리 정부의 단호한 대응 의지 보여주기 위해서 결정했다"고 말했다.

특히 정부는 ‘아덴만의 영웅’ 문무대왕함 파견을 공개하면서 일종의 간접적 압박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관측했다.

그는 피랍사건을 공개한 것이 피랍자 안전을 최우선으로 보도 통제를 요청하는 것이 원칙이라는 '외교부 해외피랍사건 매뉴얼'을 어긴 것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이 당국자는 "매뉴얼이 아주 일반적 사항을 언급하고 있으면서 동시에 구체적인 사항에 대해서는 상황에 따라서 판단해서 결정할 수 있게 규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