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통일각서 고위급회담… 남북정상회담 날짜 합의할 듯
통일각서 고위급회담… 남북정상회담 날짜 합의할 듯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3.29 08:1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고위급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조명균 통일부 장관(수석대표.오른쪽)과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본부로 들어서고. 있다. 이날 회의는 판문점 북측지역인 판문각에서 열린다. (사진=연합뉴스)
남북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고위급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조명균 통일부 장관(수석대표.오른쪽)과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2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본부로 들어서고. 있다. 이날 회의는 판문점 북측지역인 판문각에서 열린다. (사진=연합뉴스)

남북이 29일 오전 10시부터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고위급회담을 개최하는 가운데, 이날 남북정상회담 날짜를 합의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오늘 만남에서 정상회담을 며칠에 할지 그 결과가 오후에 나올 가능성이 커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이 관계자는 "또 정상회담 의제와 관련해서 어떻게 얘기를 풀어나갈지를 협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이번 정상회담이 이날 하루 동안 진행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의제로는 한반도 비핵화와 군사적 긴장 완화를 포함한 항구적 평화 정착, 남북관계 진전 등을 상정하고 있지만, 제한을 두지는 않겠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회담에 남측은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천해성 통일부 차관,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등이 대표로 나선다.

북측에서는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을 단장으로, 전종수 조평통 부위원장과 김명일 조평통 부장 등 3명으로 대표단을 꾸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ㅂㅂ 2018-03-29 09:05:30
핳....9일? 받아쓰기도 제대로 못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