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현대자동차그룹, 출자구조 재편 추진
현대자동차그룹, 출자구조 재편 추진
  • 이정욱 기자
  • 승인 2018.03.28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모비스·글로비스 분할·합병 '1대0.6'
현대모비스 대주주들 주식 매각으로 순환출자 해소
서울 서초구 현대차 본사.(사진=이정욱 기자)
서울 서초구 현대차 본사.(사진=이정욱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출자구조 재편에 나선다. 정부 규제와 순환출자 고리 해소 등 대주주 책임경영을 강화하기 위한 차원이라 밝혔다.

28일 현대자동차가 밝힌 출자구조 재편은 사업구조 개편을 위한 현대모비스·현대글로비스 분할 합병과 그룹사·대주주간 지분 매입·매각을 통한 순환출자 완전 해소 등으로 이뤄진다.

현대자동차그룹 관계자는 "해당 그룹사의 미래 경쟁력 강화에 초점을 맞췄다"며 "동시에 대주주가 출자구조 재편 과정에서 사회적 책임을 다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강조했다.

현대모비스는 이날 이사회를 열고 모듈·AS부품 사업을 인적 분할하고 현대글로비스와 합병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현대글로비스도 같은 날 이사회를 개최해 현대모비스에서 분할된 '모듈 및 AS부품 사업'을 부문 합병하기로 결의했다.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의 분할합병 비율은 0.61 대 1로 결정됐다. 현대모비스 주주는 주식 1주당 현대글로비스 신주 0.61주를 배정 받는다. 현대모비스 주식의 경우 분할 비율만큼 주식 숫자는 줄어들지만 지분율 자체에는 변화가 없다.

현대모비스는 분할합병 이후 핵심부품 사업을 보유한 자율주행과 커넥티비티 등 미래 자동차 핵심 기술 분야에 대한 경쟁력 강화에 주력한다.

특히 투자 지분 형태로 보유 중인 해외법인 등을 활용해 미래 기술 확보를 위한 지분투자와 인수에 나서고 글로벌 완성차 대상 사업 확대 및 조인트벤처(JV) 투자 등에 나설 예정이다.

양사는 오는 5월29일 각각 임시 주주총회를 열어 승인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현대자동차그룹 지배구조 개편.(자료=현대차)
현대자동차그룹 지배구조 개편.(자료=현대차)

현대자동차그룹은 사업구조 개편과 함께 지배구조 개편도 단행한다.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등 대주주와 그룹사 간 지분 매입·매각을 통해 기존 순환출자 고리를 모두 끊는 것이 개편안의 핵심이다.

기아자동차, 현대글로비스, 현대제철은 이사회를 열어 각 사의 현대모비스 지분을 대주주에게 매각하는 구체적 방안을 검토하게 된다. 기아자동차, 현대글로비스, 현대제철은 현대모비스 지분을 각각 16.9%, 0.7%, 5.7%씩 보유하고 있다.

정몽구 회장, 정의선 부회장도 기아자동차에 합병 현대글로비스 지분을 매각하는 등 분할합병 이후의 현대모비스 지분 인수를 위한 자금 마련에 나설 계획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지분거래가 모두 마무리되면 현대자동차그룹의 기존 4개 순환출자 고리는 모두 소멸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