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기아차, 아프리카 르완다서 전문 직업훈련센터 '준공'
기아차, 아프리카 르완다서 전문 직업훈련센터 '준공'
  • 이정욱 기자
  • 승인 2018.03.28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간 수혜대상 인원 총 1300여명 예상
지난 27일(현지시간) 아프리카 르완다 가헹게리 지역에서 열린 직업훈련센터 완공식에서 (왼쪽부터)리차드 니욤문게리 가헹게리 섹터장, 라자브 음보뉴무부뉘 르와마가나 시장, 김응중 주 르완다 대한민국 대사, 노계환 기아차 CSR 경영팀장, 소한윤 열매나눔인터내셔널 사무국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기아차)
지난 27일(현지시간) 아프리카 르완다 가헹게리 지역에서 열린 직업훈련센터 완공식에서 (왼쪽부터)리차드 니욤문게리 가헹게리 섹터장, 라자브 음보뉴무부뉘 르와마가나 시장, 김응중 주 르완다 대한민국 대사, 노계환 기아차 CSR 경영팀장, 소한윤 열매나눔인터내셔널 사무국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기아차)

기아자동차는 글로벌 사회공헌 사업인 '그린 라이트 프로젝트' 일환으로 르완다에 농업기술교육 전문 직업훈련센터 완공식을 가졌다고 28일 밝혔다.

기아차는 27일(현지시간) 아프리카 르완다 가헹게리 지역에서 '르완다 GLP 직업훈련센터' 완공식을 가졌다. 

아프리카 중부에 위치한 르완다는 인구의 90% 이상이 농업 및 농산물 가공업에 종사하지만 인구 밀도가 높고 산지가 많아 저생산성·저임금 문제로 빈곤의 악순환을 끊지 못하고 있다.

기아차는 농업 인프라 및 교육시설을 구축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수도 키갈리에서 40km 떨어진 르완다 가헹게리 지역에 GLP 직업훈련센터 건립을 추진해왔다.

약 2만8137㎡부지에 8706㎡ 규모로 지어진 르완다 GLP 직업훈련센터는 △강의장 △곡물 및 종자비료 창고 △건조장 △야외 실습농업장 등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기아차는 르완다 지역주민의 농업기술교육이 체계적으로 이뤄질 계획이다. 르완다 GLP 직업훈련센터의 전반적인 운영에 대한 경영지원을 총괄해 자금 운용 및 지원을 담당하고 교육 프로그램 및 시설관리는 국제 NGO단체인 열매나눔인터내셔널에게 맡길 계획이다.

이를 통해 연간 지역 수혜대상 인원은 농업기술교육 참가자 약 500명, 종자비료 대출 약 500명, 농기구 및 기계 대여 가능인원 약 300명을 포함해 총 1300여명으로 예상된다.

기아차 관계자는 "앞으로도 아프리카 및 저개발국가에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으로서 사회공헌활동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 자리에는 김응중 주 르완다 한국대사와 라자브 음보뉴무비뉘 르와마가나 시장, 노계환 기아차 CSR 경영팀장, 소한윤 열매나눔인터내셔널 사무국장 등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