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GM 외투지역 지정 등 요청 성사 될까
GM 외투지역 지정 등 요청 성사 될까
  • 이정욱 기자
  • 승인 2018.03.28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자체 검토 단계 진행 중…'산업부 최종 결정'
"신규 외투기업 외 기존 대상 지정은 특이케이스"
배리 앵글 GM 본사 해외사업부문 사장(오른쪽).(사진=연합뉴스)
배리 앵글 GM 본사 해외사업부문 사장(오른쪽).(사진=연합뉴스)

GM이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있는 한국GM의 외투지역 지정이 성사될 가능성이 미지수다. 기존 기업을 대상으로 외투지역을 지정한 사례는 매우 드문 케이스기 때문이다.

28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배리 엥글 제너럴모터스(GM) 해외사업부 사장은 27일 정부와 산업은행 관계자들을 만나 외국인투자지역(외투지역) 신청과 경영 실사 등에 대한 협조와 지원을 당부했다.

엥글 사장은 이날 한국GM의 4월 유동성 상황을 설명하면서 산은과 정부, 노동조합 등 이해관계자의 협력을 요청했다.

GM은 "현재 진행 중인 경영 실사가 비교적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산은과의 협조를 통해 실사를 가능하면 조속히 마무리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특히 엥글 사장은 외투지역 신청 관련 진행 상황을 문의했다. 이에 산업부는 GM의 투자계획이 법령에서 규정한 외투지역 지정 요건에 부합하는지 검토 중이라고 답변했다.

한국GM은 지난 13일 인천시와 경남도에 각각 인천 부평공장과 창원공장에 대한 외투지역 신청서를 제출했다. 현재 경남도청에 따르면 산업부와 조율하며 신청 내용을 검토하고 있다.

도청 관계자는 한국GM의 외투지역 지정과 관련해 "GM 외투지역 신청을 이미 받은 상태로 내부적으로 법령 요건에 따라 검토할 것"이라며 "요건에 맞게 된다면 최종 산업부 외국인투자위원회에 상정해 최종 결정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기존에 있던 외국인 기업이 외투지역 지정 신청은 특이 케이스다"며 "GM은 한국에 앞서 상해 공장에도 외투지역 지정을 신청한 전력이 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를 확인하기 위해 GM 측과 연락을 해봤지만 GM 관계자는 "상해 공장의 외투지역 지정과 관련해 아는 바가 없다"고 답했다.

GM의 이런 요청에 대해 산은은 "주요 이슈에 대한 원활한 자료제공이 이뤄져야 한다"며 현재 진행 중인 실사에 대한 적극적인 협조를 거론했다. 한국GM에 대한 경영지속성을 확신하기 이전까지는 어떤 지원도 약속할 수 없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 한 것으로 여겨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