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현대차 전주공장, 1주일 가동중단
현대차 전주공장, 1주일 가동중단
  • 이정욱 기자
  • 승인 2018.03.28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형트럭 판매실적 악화에
서울 서초구 현대차본사 국기게양대.(사진=이정욱 기자)
서울 서초구 현대차본사 국기게양대.(사진=이정욱 기자)

현대자동차 전주공장의 중형트럭 생산 라인이 판매 부진으로 일주일간 가동을 중단한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전북 완주군에 위치한 현대차 전주공장의 중형트럭 생산 라인이 지난 26일부터 오는 30일까지 일주일 동안 가동을 멈춘다.

이번 공장 가동 중단은 중형트럭 마이티의 판매 실적 악화가 주된 원인이다. 전주공장 중형트럭 생산라인은 연간 약 3만대, 주당 800∼900대의 마이티 차량을 생산하고 있다. 현대차 트럭 모델 가운데 대형인 '엑시언트'와 소형 '포터'는 꾸준한 수요를 유지하고 있으나 중형인 마이티는 최근 판매가 주춤한 상황이다.

현대차의 지난달 트럭 판매 대수(포터 제외)는 1416대로 전년 동기 대비 30% 이상 줄었고 올해 초와 비교해도 10% 가량 감소했다.

현대차 전주공장에는 중형트럭 생산 라인 외에 버스 생산 라인과 대형트럭 엑시언트 생산 라인도 있다. 버스와 대형트럭 생산 라인은 정상 가동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