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부산 초등학교서 학생 4명 '노로바이러스' 확진
부산 초등학교서 학생 4명 '노로바이러스' 확진
  • 김삼태 기자
  • 승인 2018.03.28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의 한 초등학교에서 학생 4명이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됐다.

28일 부산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22~25일 남구의 한 초등학교에서 학생 24명이 구토와 설사 증상을 호소해 남구보건소가 긴급 역학조사를 벌였다.

그 결과 학생 4명이 노로바이러스 감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보건 당국은 지난 22일 학교 급식실에 보관된 식재료와 조리기구 등을 부산시보건환경연구원에 보내 검사를 의뢰했다.

검사 결과 해당 검체에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되지는 않았다.

학교 측은 지난 23일부터 중단된 점심 급식과 오전만 수업하는 단축 수업을 이날부터 정상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며 구토나 설사 증상이 있는 학생은 출석하지 말 것을 권유했다.

남구보건소 관계자는 "학교급식으로 인한 감염이 아닌 신체 접촉을 통한 감염으로 추정하고 있다"면서 "모니터링을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노로바이러스는 11월부터 이듬해 4월까지 기승을 부리는 식중독균 중에 하나다. 오염된 음식물을 섭취하거나 바이러스가 묻은 물건을 접촉하면 감염된다.

[신아일보] 김삼태 기자 st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