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김정은, 시진핑 초청으로 비공식 방중… 리설주 동행"
"김정은, 시진핑 초청으로 비공식 방중… 리설주 동행"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8.03.28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중국 베이징 베이징역 플랫폼으로 북한 인사가 탄 것으로 추정되는 리무진 차량이 들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7일 중국 베이징 베이징역 플랫폼으로 북한 인사가 탄 것으로 추정되는 리무진 차량이 들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이 중국을 방문한 북한 최고위급 인사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임을 공식 보도했다.

조선중앙방송은 28일 "김정은 동지께서 습근평(시진핑) 동지의 초청으로 3월 25일부터 28일까지 중화인민공화국을 비공식 방문하시었다"고 알렸다.

보도에 따르면 이번 방중에는 김 위원장의 부인 리설주가 동행했으며, 최룡해·박광호·리수용·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및 리용호 외무상 등이 수행했다.

우리 정부도 이 같은 사실을 공식 확인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중국 정부가 곧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중 사실을 발표한다고 우리 정부에 사전 통지해왔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김 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했다는 것을 보고 받은 것으로 보인다.

샌더스 대변인은 관련 내용에 대한 질문은 "대통령은 많은 영역에 있어 최신 동향들에 대해 파악이 잘 돼 있다"고 답했다.

[신아일보] 박영훈 기자 yh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