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평화-정의당, 7대 정책 공조 과제 도출
평화-정의당, 7대 정책 공조 과제 도출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3.22 1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동교섭단체 구성 탄력받을 듯
교섭단체 명칭·실질 원내대표 등을 두고 여전히 이견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이 22일 7대 정책 공조 과제를 도출했다. (사진=연합뉴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이 22일 7대 정책 공조 과제를 도출했다. (사진=연합뉴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이 22일 7대 정책 공조 과제를 도출하면서 공동교섭단체 구성에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이용주 평화당 원내수석부대표와 윤소하 정의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후 만나 공동교섭단체 구성에 대한 구체적인 의견을 조율했다.

이에 양당은 △한반도 평화 △선거제도 개편과 정치개혁 △노동존중 사회와 좋은 일자리 만들기 △식량 주권 실현과 농업 예산 확충 △골목상권과 중소상공인 보호·육성 △검찰, 국정원 등 권력기관 개혁 △특권 없는 국회 등 7대 과제에 잠정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교섭단체를 장병완·노회찬 공동 원내대표 체제로 꾸리는 내용에도 상호 합의했다.

그러나 교섭단체 명칭과 실질적인 원내대표 선택을 두고 여전히 이견이 좁혀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질적인 원내대표는 여야 원내대표 회동 등에 참석하게 된다.

아울러 원내대표 임기로 양당이 2개월씩 돌아가면서 맡는 방안과 주요 의정 활동 때마다 원내대표를 바꾸는 방안 등이 거론되고 있다.

양 측은 모두 협상을 조속히 마칠 것과 중간 진행 상황을 공개하는 자리를 마련하는 등에 공통된 입장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