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4-20 20:35 (금)
'동영상은 모바일로' 옛말… 넷플릭스 70% TV로 본다
'동영상은 모바일로' 옛말… 넷플릭스 70% TV로 본다
  • 이창수 기자
  • 승인 2018.03.22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C·스마트폰·태블릿 順… 시간 지나며 스마트기기서 TV로 변해
(사진=넷플릭스)
(사진=넷플릭스)

넷플릭스의 시청매체가 스마트폰, PC 등 기기에서 점차 TV로 변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넷플릭스는 이용자가 가입 후 6개월 뒤에 콘텐츠를 시청하는 시간을 TV, 스마트폰 등 매체별로 집계한 결과 TV로 넷플릭스를 보는 시간이 전체의 70%를 차지했다고 22일 밝혔다.

이어 PC로 넷플릭스를 보는 시간은 전체의 15%였고 스마트폰과 태블릿의 시청시간 비율은 각각 10%, 5%에 그쳤다.

이러한 수치는 넷플릭스를 최초 가입하는 매체가 PC(40%), 스마트폰(30%), TV(25%), 태블릿(5%) 순을 감안했을 때 시간이 지나면서 넷플릭스를 보는 매체가 스마트기기에서 TV로 변화하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넷플릭스는 삼성·LG 등의 스마트TV에서 전용앱을 켜거나 TV에서 스트리밍 장치나 PC 등을 꽂으면 추가요금 없이 TV화면으로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넷플릭스 관계자는 "TV와 관련된 서비스 품질을 개선하고자 스마트TV를 만드는 파트너사와의 협업 등 여러 노력을 하고 있다"며 "결국 목표는 인터넷에 연결된 모든 기기에서 서비스를 매끄럽게 즐기게 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넷플릭스는 현재 한국을 비롯한 190개국에서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으며 세계 유료 가입자 수는 1억1700만명이 넘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