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조용한 동네인데"… 동료 살해한 환경미화원 현장검증
"조용한 동네인데"… 동료 살해한 환경미화원 현장검증
  • 송정섭 기자
  • 승인 2018.03.21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오후 환경미화원인 동료를 살해하고 시신을 쓰레기봉지에 넣어 소각장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 피의자 A(50)씨가 시신을 쓰레기장에 버린 모습을 현장검증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1일 오후 환경미화원인 동료를 살해하고 시신을 쓰레기봉지에 넣어 소각장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 피의자 A(50)씨가 시신을 쓰레기장에 버린 모습을 현장검증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5년 지기 동료를 살해하고 시신을 쓰레기봉투에 담아 소각한 환경미화원의 현장검증이 실시됐다.

21일 전북 전주시 한 원룸 앞에는 진눈깨비를 뚫고 분노에 찬 주민들이 가득 몰려들었다. 동료였던 A(59)씨를 살해한 환경미화원 이모(50)씨를 보기 위해서다.

호송차가 도착하고 이씨가 내렸다. 그는 빨간 점퍼를 입고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빠른 걸음으로 원룸 안으로 들어갔다.

이를 지켜보는 주민들은 혀를 찼고 그의 잔인함을 성토하기도 했다.

이씨는 5평 남짓한 좁은 원룸 안에서 담담한 표정으로 범행을 재연하기 시작했다.

그는 A씨를 힘으로 제압한 뒤 목을 졸라 살해했다. 이후 시신을 쓰레기봉투로 넣었다. 시신이 봉투에 잘 들어가지 않자 숨진 A씨 웅크린 자세로 만들기도 했다.

이후 봉투에 헌 옷과 이불을 집어넣고 테이프로 여러 번 감싸 일반 쓰레기로 위장한 뒤 원룸을 나와 자신의 차 트렁크에 쓰레기봉투를 실었다.

이를 지켜보던 주민들은 혀를 차면서 그의 잔인함에 말을 잃었다. 큰 목소리로 욕설을 하는 남성도 보였다.

한 주민은 "원룸에서 살인사건이 발생할 줄은 꿈에도 몰랐다"며 "조용한 동네인데…"라며 말을 잇지 못한 채 고개만 가로저었다.

다시 호송차에 올라탄 이씨는 원룸에서 5㎞ 떨어진 한 도로에 세워진 구청 쓰레기 수거차량에 A씨 시신을 실은 뒤 인근 소각장에 내려놨고, 곧 소각했다.

이씨는 A씨 시신을 훼손여부는 부인했다. 범행 동기에 대한 질문에는 "(금전 문제는) 아니다. 죄송합니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경찰은 이씨에 대한 마무리 조사를 마치고 사건을 조만간 검찰에 구속 기소의견으로 송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