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4-20 20:35 (금)
이전공공기관, 지역인재 육성 작업 '시동'
이전공공기관, 지역인재 육성 작업 '시동'
  • 천동환 기자
  • 승인 2018.03.20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생 대상 직무·현장실습 중심 교육
2018년 이전공공기관 지역교육과정 운영계획.(자료=국토부)
2018년 이전공공기관 지역교육과정 운영계획.(자료=국토부)

전국 혁신도시로 이전한 공공기관들이 지역인재 육성을 위해 이전지역 소재 대학교 재학생들을 대상으로 직무 및 현장실습 중심 교육을 실시한다.

국토교통부는 전국 7개 지역 혁신도시로 이전한 12개 공공기관이 지역대학생을 대상으로 지역교육과정 '오픈캠퍼스'를 운영할 예정이라고 20일 밝혔다.

오픈캠퍼스는 이전공공기관이 지역대학과 협력해 지역대학생을 대상으로 운영하는 직무 및 현장실습 중심의 교육 프로그램이다.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들은 지역인재 채용 비율을 단계적으로 높여가야 한다. 그러나 지역 소재 대학들에 개설된 학과와 직무 간 관련성이 낮은 경우 해당 지역에서 인재를 뽑는데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에 따라 올해는 한국전력공사를 비롯한 주택도시보증공사와 한국감정원, 한국정보화진흥원 등이 기관 특성을 반영한 교육과정을 개설해 운영할 예정이다.

이 중 광주전남 혁신도시로 이전한 한국전력은 에너지신산업 전문 인력 과정을 상·하반기에 운영한다. 전남대와 조선대, 순천대 등 지역 소재 8개 대학의 3~4학년 재학생이 참여대상이다.

감정원은 오는 7~8월 대구·경북 소재 대학생을 대상으로 인턴십 과정과 부동산 통계·공시 분야 특강을 실시한다. 인턴십 참여자에게는 채용시 서류심사에서 가산점도 부여한다.

한편, 국토부는 2022년까지 앞으로 5년간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도 단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