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기고칼럼] 기업금융 강화로 초대형 IB의 역할 찾아야
[기고칼럼] 기업금융 강화로 초대형 IB의 역할 찾아야
  • 신아일보
  • 승인 2018.03.20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
 

지난해 11월 금융위원회는 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 KB증권, 미래에셋대우증권, 삼성증권 등 5개 증권사를 초대형 투자은행(IB: Investment Bank)으로 지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