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개헌 발의 데드라인' 예고한 靑… 여야 공방 거세져
'개헌 발의 데드라인' 예고한 靑… 여야 공방 거세져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3.19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與 "지방선거와 하지 않으면 어려워"
野 "국회가 주도… 권력 분산시켜야"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가 19일 국회 의장접견실에서 열린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 정례회동에서 대화하고 있다. 여야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에서 개헌안 등 정국현안을 논의했다. (왼쪽부터) 바른미래당 김동철·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정세균 국회의장,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가 19일 국회 의장접견실에서 열린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 정례회동에서 대화하고 있다. 여야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에서 개헌안 등 정국현안을 논의했다. (왼쪽부터) 바른미래당 김동철·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 정세균 국회의장,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개헌안 발의 시점을 26일로 공식 예고한 가운데, 여야의 개헌안을 둘러싼 공방이 한층 더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