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데스크 칼럼] 금융권 4대 천왕의 몰락
[데스크 칼럼] 금융권 4대 천왕의 몰락
  • 신아일보
  • 승인 2018.03.18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승제 경제부 차장
 

이명박정권이 들어선 2010년. 금융권은 그야말로 ‘낙하산 인사’로 얼룩졌다. MB정부 코드인사가 차례차례 금융권 요직으로 내려앉았고 곧이어 고소영(고려대, 소망교회, 영남출신), 강부자(부동산 자산가가 요직을 차지한다는 것을 빗댄  말)라는 말이 회자되기 시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