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서울시, 103년 만에 복수금고 도입… 우리은행 독점체제 깨져
서울시, 103년 만에 복수금고 도입… 우리은행 독점체제 깨져
  • 이혜현 기자
  • 승인 2018.03.18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32조원에 달하는 예산을 운영하는 서울시가 103년 만에 처음으로 복수 금고 제도를 도입한다. 이에 따라 내년부터 2곳의 은행이 서울시 시금고로 운영될 전망이다.

서울시는 시금고인 우리은행과의 약정 기간이 올해 12월 31일로 만료됨에 따라 공개경쟁 방식으로 복수 시금고를 지정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서울시의 금고지기는 1915년부터 우리은행 전신인 조선경성은행이 금고를 맡아 103년간 운영해왔다.

복수 시금고로 운영되면 일반·특별회계 관리는 1금고, 기금 관리는 2금고가 맡는다.

서울시는 17개 광역 지방자치단체 중 유일하게 단수 금고제를 운영해왔다.

서울시와 우리은행과의 계약 만료를 앞두고 시금고를 노리는 다른 시중은행들이 복수금고의 필요성을 강력히 피력해왔다.

시중은행들이 시금고에 눈독을 들이는 이유는 정부 교부금과 지방세, 기금 등을 끌어들일 수 있고 세출, 교부금 등의 출납 업무를 하며 수익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서울시 공무원과 가족을 대상으로 영업해 부수적으로는 고객 확보 효과도 누릴 수 있다.

서울시 금고지기를 맡게 될 은행은 2019년부터 4년간 서울시 예산과 기금 관리, 세입금 수납과 세출금 지급 등 세금 관련 업무를 맡는다.

2금고에는 은행뿐만 아니라 농협·수협·산림조합·새마을금고·신협 등도 참여할 수 있다.

서울시는 오는 30일 참가희망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실시한다.

다음달 25~30일까지 4일간 제안서를 접수받아 서울특별시 금고지정 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우선지정 대상 금융기관을 선정해 5월 중 금고업무 취급약정을 체결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