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文대통령, 범부처 청년 일자리 대책 보고 받는다
文대통령, 범부처 청년 일자리 대책 보고 받는다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3.15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경 편성 여부도 논의될 듯
(사진=신아일보DB)
(사진=신아일보DB)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청와대에서 청년 일자리대책 보고대회 겸 제5차 일자리위원회 회의를 주재하고 범부처 청년일자리 대책을 보고 받는다.

이날 보고대회에는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등 18명의 장·차관이 참석한다.

여당에서는 우원식 원내대표, 김태년 정책위의장, 윤후덕 예결위 간사, 홍영표 환노위 간사가 참석하고 청와대에서는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 장하성 정책실장, 반장식 일자리 수석, 홍장표 경제수석 등이 배석한다.

일자리위원회에서는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등이 참석한다.

민간에서는 정부사업 이용 경험이 있는 중소기업인, 일자리창출 우수기업인 등이 참석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문 대통령의 발언에 이어 김 부총리 등이 5건의 안건을 보고한다.

△ 김 부총리는 '청년 일자리 대책의 필요성'을 보고하며 △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이 '청년고용 지원방안' △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청년 취업 및 청년 창업 촉진 방안' △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청년 장병 SOS 프로젝트' △ 김부겸 행안부 장관이 '지역주도형 청년 일자리 창출 방안'을 보고한다.

안건 보고에 이어 참석자들의 토론과 정책 제안이 있은 후 문 대통령의 발언으로 행사를 마무리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청년일자리 대책 집행을 위한 청년일자리 추가경정예산안(추경) 편성 여부도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