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ISS, KB노조 추천 사외이사 선임안 반대
ISS, KB노조 추천 사외이사 선임안 반대
  • 이혜현 기자
  • 승인 2018.03.15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추위 사외이사로만 구성’만 찬성 권고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오는 23일 열리는 KB금융지주 주주총회를 앞두고 세계 최대의 의결권자문기관인 ISS(Institutional Shareholder Services)가 노조추천 사외이사 선임 안건에 반대의견을 냈다.

이에 따라 지난해부터 금융권 최대 이슈로 부각된 노조 추천 사외이사 도입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1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ISS는 KB금융 주총 안건 가운데 KB노조가 주주 제안한 권순원 숙명여대 교수의 사외이사 선임과 낙하산 인사 방지를 위한 이사선임 자격 제한 관련 정관변경안에 반대를 권고했다.

ISS는 “권 교수가 금융사를 포함한 상장 회사 이사회 활동 경험이 없어 이사로서의 성과를 평가할 수 없다”며 “KB금융 전체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어떤 계획을 하고 있는지가 분명히 제시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낙하산 인사 방지를 골자로 한 정관변경안은 “해당 안건이 통과될 경우 정당 선택의 자유를 침해할 가능성이 있고 이사의 다양성을 저해할 수 있다”고 반대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후보 추천 및 검증 절차와 후보추천위원회 구성 등을 보면 회사가 정치적 영향력을 배제할 수 있다고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다만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사추위)를 사외이사만으로 구성토록 한 정관변경안에 대해서는 찬성 의견을 밝혔다.

ISS는 “사추위의 독립성을 제고하는 방향으로 가는 것은 기업지배구조 개선에 중요한 요소”라며 “이사회도 이를 내부 규정에 반영한 것이 정관 개정을 통한 지배구조 개선 방향성에 동의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사인 ISS는 전 세계 기업의 주주총회 안건을 분석해 의견을 내놓으며, 외국인 투자자들이 의결권 행사 시 이를 참고한다.

KB금융의 외국인 투자자 비율이 70%에 육박하는 만큼 ISS의 권고 의견이 안건 통과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