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지방분권충북본부 “국립철도박물관법안 즉각 폐기”
지방분권충북본부 “국립철도박물관법안 즉각 폐기”
  • 이훈균 기자
  • 승인 2018.03.14 2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균형발전지방분권충북본부는 14일 청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는 특정지역만을 위한 ‘국립철도박물관법안’을 적극 폐기하고, 정부는 당초 구상대로 공모를 통한 건립추진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최근 국회에 ‘국립철도박물관법안’이 발의돼 심각한 지역갈등과 국정불신을 초래하고 있다”면서 “발의자는 경기도 의왕시를 지역구로 둔 신창현 국회의원으로 의왕시 소재 철도박물관을 국립철도박물관으로 승격시키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법안을 발의한 것은 정부가 박물관 건립부지 등의 정책결정을 채 하지도 않은 상태에서 한 국회의원이 자신과 지역구의 이익만을 챙기기 위한 꼼수”라며 “국회에서 심의할 가치조자 없다”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시급성이 떨어진다는 무책임하고 안이한 자세를 버리고 국립철도박물관 건립추진이 조속히 정상화될 수 있도록 적절한 대책과 조치에 적극 나서라”고 거듭 촉구했다.

균형발전지방분권충북본부는 지난 2011년 지역균형발전과 민주적 지방자치를 위해 출범했으며, 충북균형발전지방분권포럼 등 50여개 지역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단체다.

앞서 정부는 공모 방식으로 국립철도박물관 건립을 추진하다 청주시를 비롯한 전국 자치단체의 경쟁이 과열양상을 보이면서 지난 2016년 각 지역의 유치운동을 중단시킨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