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공공체육시설 조성사업 박차
익산시, 공공체육시설 조성사업 박차
  • 김용군 기자
  • 승인 2018.03.13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익산시 최양옥 복지환경국장이 생활체육 활성화를 위한 인프라 확충사업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김용군 기자)
13일 익산시 최양옥 복지환경국장이 생활체육 활성화를 위한 인프라 확충사업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김용군 기자)

전북 익산시가 주민 건강증진을 위한 공공체육시설 조성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시 복지환경국은 13일 오전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생활체육 활성화를 통한 지역 주민 건강증진 및 시민건강 100세 시대 구현을 위한 인프라 확충에 발 벗고 나섰다고 밝혔다.

익산시는 테니스 동호인 및 인근 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인 마동 테니스공원 조성사업이 토지매입비 30억원을 확보하고 사업추진에 가속도를 붙이고 있다.

시는 사업비 80억원 중 토지매입비로 지난해 추경예산 15억원을 확보한데 이어 올해 본예산에 15억원을 반영했으며, 테니스공원 조성사업에 필요한 전북도 지방재정투자심사와 공유재산 심의를 마쳤다.

테니스공원은 2020년 완공을 목표로 마동 예술의전당 분관 인근에 테니스장 12면, 실내구장 2면, 다목적구장 1면 등 3만6008㎡ 규모로 조성된다.

2011년 주민숙원사업으로 시작된 테니스공원은 2014년 부채상환을 위한 비상재정체제 선언으로 중단되었으나, 그간 필요성을 꾸준히 제기한 협회 관계자와 동호 회원들의 노력으로 재추진하게 됐다.

또한, 익산시는 유해물질이 검출된 공공체육시설 2곳의 인조잔디 교체를 마무리 한다.

그간 공공체육시설은 유지관리의 편의성과 시민들의 요구에 따라 공공체육시설 바닥재를 인조잔디로 사용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