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여야, '개헌·한국GM 국조' 놓고 신경전
여야, '개헌·한국GM 국조' 놓고 신경전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3.13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당 원내대표 회동
우원식 "헌 시간 다가왔다"… 김성태 "대통령 발의는 오점"
13일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열린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왼쪽부터),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3일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열린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에서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왼쪽부터),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야 3당 원내대표들은 13일 개헌은 물론 한국GM 군산공장 폐쇄와 관련한 국정조사 문제를 놓고 공방을 벌였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김성태 자유한국당·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회동해 현안에 대한 논의를 했다.

이들은 우선 국민헌법자문특별위원회가 정부 개헌안을 청와대에 공식 보고한 것을 두고 신경전을 벌였다.

우 원내대표는 "개헌 시간이 여유가 있지 않고 개헌의 시간이 다겨왔다"며 "국회가 합의하는 개헌안을 제대로 내야하는 게 국민이 국회에 요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김성태 원내대표는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개헌안 발의를 21일로 시사한 것을 비판했다.

그는 "문 대통령께서 '관제 개헌안'을 준비하고 또 발의하는 것은 대한민국 헌정사에 큰 역사적 오점을 남기는 일이 될 것"이라며 "국민 개헌안을 국회에서 마련해서 반드시 제왕적 대통령제를 종식하고 분권형 개헌을 통해 21세기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김동철 원내대표도 문 대통령의 개헌안 발의를 견제했다.

그는 "대통령을 비난하기 전에 국회가 제 할 일을 제대로 못 했기 때문에 자초한 일"이라면서도 "말로만 대통령이 주도하는 개헌이 돼선 안 된다고 얘기하지 말고 실질적으로 국회가 개헌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한국GM 국정조사'를 둘러싸고도 여야는 대립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한국GM 국정조사 특위는 거스를 수 없는 사회 대변혁의 물결"이라며 힘을 실었고 김동철 원내대표도 "정부가 한국GM 문제를 제대로 풀지 못하고 방치한 상태에서 정부만 믿으라 하는 것은 국회가 제 역할을 하지 못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반면 우 원내대표는 "정부와 한국GM 사이에 협상을 막 시작했는데 협상을 하는 사람들을 국회에서 국정조사로 불러 협상보다는 질의답변에 응하게 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반대의견을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