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공인인증서 위주서 금융 인증 다양화… 선택폭 확대
공인인증서 위주서 금융 인증 다양화… 선택폭 확대
  • 우승민 기자
  • 승인 2018.03.09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공인인증서 위주였던 금융거래 인증수단을 다양화하면서 선택권이 넓어질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9일 공인인증서 위주의 금융거래 인증 방식을 올해 더욱 다양화한다고 밝혔다.

금감원은 이날 ‘2018년 IT·핀테크 감독검사 업무설명회’에서 전자금융 거래의 인증수단 선택권을 넓힐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공인인증서를 대체할 인증수단인 생체인증, QR코드, 문자메시지, 블록체인 등을 통해 금융거래에 폭넓게 적용할 계획이다.

또, 전자금융거래약관을 개선, 사고 조사 기간을 명시하고 조사 진행 상황을 의무적으로 알리도록 할 방침이다.

최근 모바일 페이 등 신종 결제수단 이용이 많아지고 있다. 이에 따라 금감원은 신종 결제서비의 안정성도 점검할 계획이다.

금감원 유광열 수석부원장은 설명회 인사말에서 "혁신 친화적 핀테크 생태계를 조성하고, 레그테크를 활용한 자율규제 체계를 확립하겠다"고 말했다.

핀테크(Fintech)는 IT(정보기술)가 접목된 금융산업, 레그테크(Regtech)는 규제와 기술의 결합을 의미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