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충남도당 "안희정 심리, 극도로 불안정한 상태"
바른미래당 충남도당 "안희정 심리, 극도로 불안정한 상태"
  • 이훈균 기자
  • 승인 2018.03.09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재준 대변인 “더불어민주당에서 호적을 파내었다고 자식이 아니냐”

바른미래당 충남도당은 지난 8일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기자회견을 돌연 취소한 것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은 즉시 ‘안희정 자살 방지대책’을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래당 충남도당 김재준 대변인은 전날 오후 안 전 지사의 기자회견 취소 직후 보도자료를 통해 “안 전 지사가 성폭행 파문이 불거진 뒤 외부와 연락을 끊고 나흘 동안 잠적하다가 갑자기 기자회견을 하기로 했지만, 바로 직전에 전격 취소하고 검찰 소환을 요청한 것은 인간 안희정의 심리가 극도로 불안정한 상태에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시민단체 관계들이 찾아와 안 전 지사에게 받은 위촉장, 표창장을 대신 반납해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며 “시민들이 안 전 지사에게 받은 위촉장, 표창장을 더불어민주당에 반납하는 캠페인을 벌인다”고 말했다.

이어 “캠페인에 동참을 원하는 시민들이 바른미래당 충남도당으로 위촉장, 표창장 등을 방문·우편으로 보내주시면 이를 모아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에게 직접 반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또 민주당이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 대한 철저한 진상조사도 없이 실행한 일단 덮고 보자 식의 ‘안희정 꼬리자르기 제명’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에서 호적을 파내었다고 자식이 아니냐” 며 “과거 보수여당의 꼬리자르기 방식을 그대로 답습한 추미애 대표와 ‘미투 공작’ 홍준표 대표 · 김어준 총수에게 사망선고를 내린다”고 밝혔다.

한편 김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청와대의 지시여부와 안 전지사의 자살 방지 및 가족에 심리상담·보호 대책을 실행해야 한다”며 “성폭력 피해자의 실명과 얼굴을 공개한 JTBC는 김지은 정무비서와 가족에 대해 삼성의료원 전문 의료진의 심리상담 치료와 삼성에스원의 신변보호를 즉시 실행하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 추미애 대표와 ‘미투 공작’ 홍준표 대표·김어준 총수에게 대국민 공개토론을 갖자고 공식적으로 제안한다”며 “아마 이분들 모두 다 자신감이 없어서 공개토론에는 응하지 못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