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정의용·서훈, 오늘 미국으로… 北 메시지 전달
정의용·서훈, 오늘 미국으로… 北 메시지 전달
  • 박정원 기자
  • 승인 2018.03.08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차례 면담 진행… 트럼프 면담 성사여부 주목
대통령 특사로 북한을 방문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정원장이 6일 오후 서울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통령 특사로 북한을 방문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정원장이 6일 오후 서울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단으로 방북했다가 귀환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방북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미국으로 향한다.

정 실장과 서 원장 등은 8일 오전 한국을 출발해 미국 워싱턴에서 10일(현지시간) 오전 귀환하는 2박4일간의 일정에 돌입한다.

세부적인 일정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정 실장·서 원장과 미국 측은 총 세 차례의 면담을 진행한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면담 여부도 주목된다.

이들은 면담을 통해 미국 측에 북한의 북미대화 의지를 전하고, 방북 당시 청취한 북한의 비핵화 관련 발언을 자세히 전달할 계획이다.

또 귀국 전 직접 백악관에 들러 북한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미국 측에 북미 대화에 나설 것을 직접 설득할 예정이다.

방미 일정을 마치면 정 실장은 중국과 러시아, 서 원장은 일본을 각각 방문해 방북 결과를 설명하면서 국제사회의 지지를 끌어낼 방침이다.

앞서 정 실장은 지난 6일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남북이 4월말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는데 합의했다는 등의 내용을 발표했다.

정 실장에 따르면 북측은 한반도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하면서 비핵화 문제 협의 및 북미관계 정상화를 위해 미국과 허심탄회한 대화를 할 수 있다는 용의를 표명했다.

이에 정 실장은 "정부는 이번 특사단 방북이 한반도 평화정착과 남북관계 발전에 중요 전기를 마련했다고 평가하고, 앞으로 북한과의 실무협의 등을 통해 합의된 사항들을 이행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신아일보] 박정원 기자 jungwon9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