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비선실세' 최순실, 불공정 우려 이유로 2심 재판장 교체 신청
'비선실세' 최순실, 불공정 우려 이유로 2심 재판장 교체 신청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8.03.07 2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씨 측 "이대 학사비리 재판 담당해 불공정하게 재판 진행 할 우려"
'비선실세' 최순실. (사진=연합뉴스)
'비선실세' 최순실. (사진=연합뉴스)

박근혜 정부 '비선실세'로 불리며 국정농단의 주범으로 1심에서 징역 20년을 선고 받았던 최순실씨 측이 법원에 항소심 재판장 교체를 요청했다.

7일 법조계에 따르면 최씨 측은 서울고법에 "불공정 재판이 우려된다"며 법관 기피를 신청했다.

서울고법은 지난 5일 최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항소심 사건에 형사3부(조영철 부장판사)를 배당한 상태다.

최씨 측은 법관 기피 신청 이유에 "이대 학사비리 재판을 담당한 조영철 법관이 재판을 불공정하게 할 우려가 있다"고 설명했다.

형사소송법상 법관이 사건 또는 피고인과 관계가 있는 등 제척 사유가 있을 때, 불공정한 재판을 할 염려가 있는 때 관할 법원에 기피를 신청할 수 있다.

다만, 법이 정한 요건에 해당하지 않거나 주관적 주장인 경우 등이 많아 실제로 받아들여지는 사례는 거의 없다.

앞서 서울고법 형사3부는 최씨와 최경희 전 이화여대 총장 등의 이화여대 학사비리 사건을 심리하고 최씨와 최 전 총장에게 1심처럼 각각 징역 3년과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한 바 있다.

당시 재판부는 판결을 내리며 "부모로서 자녀에게 원칙과 규칙 대신 강자의 논리부터 먼저 배우게 했고, 스승으로서 제자들에게는 공평과 정의를 이야기하면서도 스스로는 부정과 편법을 쉽게 용인해버렸다"고 질타했다.

형사3부는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 등의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사건 항소심도 맡아 선고한 바 있다.

[신아일보] 박선하 기자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