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남북정상회담 4월말 개최키로… 北, 비핵화 용의 표명
남북정상회담 4월말 개최키로… 北, 비핵화 용의 표명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3.06 2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용 실장, 남북 합의문 발표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후 청와대에서 대통령 특사로 북한을 방문한 뒤 귀환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정원장과 악수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후 청와대에서 대통령 특사로 북한을 방문한 뒤 귀환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정원장과 악수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남북 정상회담이 4월말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6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남북 합의문을 발표했다.

합의문에 따르면 남북은 4월말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구체적 실무협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또 군사적 긴장완화와 긴밀한 협의를 위해 정상간 핫라인을 설치하기로 했다.

남북 정상은 제3차 남북정상회담 이전에 첫 통화를 실시하기로 했다.

북측은 한반도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했으며 북한에 대한 군사적 위협이 해소되고 북한의 체제안전이 보장된다면 핵을 보유할 이유가 없다는 점을 명백히 했다.

또 북측은 비핵화 문제 협의 및 북미관계 정상화를 위해 미국과 허심탄회한 대화를 할 수 있다는 용의를 표명했다.

북측은 또 대화가 지속되는 동안 북측은 추가 핵실험 및 탄도미사일 시험발사 등 전략도발을 재개하는 일은 없을 것임을 명확히 했다.

아울러 북측은 핵무기는 물론 재래식 무기를 남측을 향해 사용하지 않을 것임을 확약했다.

또 북측은 평창올림픽을 위해 조성된 남북간 화해와 협력의 좋은 분위기를 이어나가기 위해 남측 태권도시범단과 예술단의 평양 방문을 초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