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5G 전 LTE로 본전 뽑자" 요금제 개편 신호탄
"5G 전 LTE로 본전 뽑자" 요금제 개편 신호탄
  • 이창수 기자
  • 승인 2018.03.06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U+ 이어 SKT도 대대적인 개편…KT는 검토중
5G 뚜렷한 수익원 발굴 어려워 가입자 확보 절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LG유플러스에 이어 SK텔레콤이 대대적인 요금제 개편에 나서면서 가계통신비 부담 경감으로 이어질지 관심이 쏠린다.

이통사의 요금제 개편은 내년 5G 상용화와 정부의 요금 인하 압박 대응 등 여러 계산이 깔렸다는 게 업계의 분석이다.

6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와 SK텔레콤에 이어 KT도 요금제 개편을 검토하고 있다. 고가요금제에서 기존보다 데이터 제공량 등을 늘리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최근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KT가 LG유플러스와 같이 속도, 용량 제한 없는 무제한 요금제를 검토한다는 소문이 돌았지만 KT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선을 그은 바 있다.

이통사 요금제 개편의 신호탄은 이동통신 3위 LG유플러스가 쐈다.

LG유플러스는 지난달 말 LTE 데이터 제공량과 속도에 제한을 두지 않는 월정액 8만8000원대의 요금제를 국내 최초로 출시했다. 이 요금제는 월 40GB까지 가족끼리 나눠쓸 수 있게 해 고객 유인 효과를 극대화했다.

이통 1위 SK텔레콤도 대대적인 이동통신 서비스 개편을 예고한 상태다. 우선 약정 기간의 절반을 채우면 남은 약정이 줄어들수록 할인반환금(위약금)이 줄어드는 방향으로 약정제도를 개편했다.

SK텔레콤은 로밍요금제와 일반 요금제도 손볼 계획이다. 구체적인 방안은 검토 중이지만 소비자가 혜택을 체감할 수 있는 방향으로 갈 것이라는 게 SK텔레콤의 설명이다.

이통사의 요금제 개편은 5G 상용화 이전에 고객 기반을 최대한 넓히려는 전략으로 분석된다. 내년 5G가 상용화하면 기존 LTE 가입자가 5G로 넘어갈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LTE 투자 비용을 회수하려는 계산도 작용했다는 일각의 평가도 있다.

더욱이 5G의 뚜렷한 수익원이 보이지 않는 가운데 망 투자에 나서야 하는 이통사로서는 당장 수익을 올려줄 가입자 확보가 절실한 상황이다.

또한 정부의 요금인하 압박을 덜 수 있다는 점도 한몫했다.

이통사가 거세게 반대하는 보편요금제의 경우 정부가 "충분한 혜택을 제공하는 요금제가 시장에서 나온다면 법제화를 재고할 수도 있다"고 밝힌 만큼 자율적인 요금인하가 보편요금제 도입을 막는 방어 논리로 작용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