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특사단, 北노동당서 김정은과 면담… "실망스럽지 않은 결과"
특사단, 北노동당서 김정은과 면담… "실망스럽지 않은 결과"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3.06 0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측인사 방문 처음… 김여정 부부장도 참석해
북한을 방문 중인 정의용 수석 대북특사(오른쪽)와 서훈 국가정보원장(왼쪽) 등 특사단이 지난 5일 평양에서 열린 만찬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와 환담하고 있다. (사진=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을 방문 중인 정의용 수석 대북특사(오른쪽)와 서훈 국가정보원장(왼쪽) 등 특사단이 지난 5일 평양에서 열린 만찬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와 환담하고 있다. (사진=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별사절단대표단이 5일 조선노동당 건물에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과 면담 및 만찬을 진행했다고 청와대가 6일 밝혔다.

남측 인사의 노동당사 본관 방문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접견과 만찬은 조선노동당 본관 진달래관에서 오후 6시부터 4시간 12분동안 이어졌다"고 밝혔다.

이날 접견에는 방남 특사였던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과 김영철 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배석했다.

이어 진행된 만찬에는 김 위원장의 부인 리설주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맹경일 통전부 부부장, 김창선 서기실장이 추가로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협의라고 해야할지, 합의라고 해야할지 모르겠지만 결과가 있었고 실망스럽지 않은 것으로 안다"며 "많은 이야기를 충분히 나눴다고 전해왔다"고 말했다.

특사단의 해당 보고는 전날 오후 11시20분경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특사단은 6일 오후 귀환해 문 대통령에게 방북 결과를 보고한다. 이어 7일 여야5당 대표 청와대 초청 회동에서도 관련 보고를 한다.

이후 미국 측과 일정을 조율해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과 서훈 국정원장이 이르면 이번 주 후반께 미국으로 향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