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여야, 유력 대북특사 '서훈-조명균' 놓고 이견
여야, 유력 대북특사 '서훈-조명균' 놓고 이견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3.03 2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與 "대통령 결정에 대승적 존중해야…정쟁 도구로 활용 말라"
野 "대북대화 목적은 비핵화… 북한에 명분과 시간 벌어줄 것"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서훈 국정원장. (사진=연합뉴스)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서훈 국정원장.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조만간 대북특사를 파견할 예정인 가운데, 거론되는 유력 인사인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조명균 통일부장관 등을 놓고 여야가 이견을 보이고 있다.

여당은 대북특사 파견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야당의 대승적 협력을 촉구하는 반면 보수야당은 서 원장과 조 장관에 대해 부적합한 인사라고 비판했다.

김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3일 구두논평을 통해 "자유한국당이 누구는 되고, 누구는 안 된다고 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고심한 결과에 대해 야당이 대승적으로 존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대북특사는 김여정 북한 특사의 방남에 대한 답방형태"라며 "미국에 동의를 구했고 이후 과정을 잘 설명해달라는 답도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막혀있는 남북대화를 지속적으로 이뤄내고 주변국에게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를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소상히 설명하며 이해를 구하는 과정이어야 한다"고 전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외교·안보·통일 분야에 대한 야당의 입장을 충분히 듣기 위해 여야 5당 대표 회동도 마련했다"며 "야당은 대북특사 파견을 정쟁의 도구로 활용하지 말라"고 지적했다.

반면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대북 정부수집·대공 업무로 국가안보의 보루가 돼야 할 국정원이 문재인 정부 8개월 만에 대북협력원으로 전락했다"며 "이런 국정원 수장과 북한 대변인 노릇을 해온 통일부 장관이 특사로 가면 안보 불안만 가중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 대변인은 "대북 대화의 목적도 전제도 북한의 핵 포기를 통한 한반도 비핵화"라며 "서 원장, 조 장관 등이 대북특사로 간다면 비핵화에 대한 대한민국의 입장을 제대로 전달할 것이라고 누가 생각하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가 대북 대화의 대전제조차 확실히 하지 않고 대화를 위한 대화에 끌려 다닌다면 북한에 명분과 시간만 벌어줄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지난 2000년 김대중 정부에서 대북특사를 지낸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서 원장이 문 대통령과 북한, 미국이라는 3박자를 갖췄다며 특사 임명에 적합하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서 원장은 거론되는 누구보다 가장 오랫동안 대통령과 대북문제에 호흡을 맞췄다"며 "더욱 중요한 것은 미국 CIA 등 미국 정부가 서 원장의 대북 문제에 대한 신뢰가 높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