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최재성 "민주당 혁신안, 의결과정서 훼손됐다"
최재성 "민주당 혁신안, 의결과정서 훼손됐다"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3.03 2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발위 의결 재차 지적

더불어민주당의 혁신기구였던 '정당발전위원회' 위원장을 지낸 최재성 전 의원이 정발위의 혁신안이 당내 의결과정을 거치면서 훼손됐다고 주장했다.

최 전 의원은 3일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을 통해 "혁신안 훼손 과정을 정리했다"며 A4 용지 8매 분량의 '정당발전위원회 혁신안 훼손 흐름도' 파일을 공개했다.

최 전 의원이 공개한 흐름도는  '정발위 원안'(2017.12.12)과 '최고위 의결'(2017.12.29), '고위전략회의'(2018.1.16), 당무위 의결(2018.1.17) 등 순으로 돼있다.

그는 당원자치회 도입과 운영, 합당·해산·강령개정 시 전(全) 당원 투표, 현역 경선 의무화, 후보자 사퇴 시한 조정, 권역별 최고위원제 폐지, 중앙위원회 구성 개편 등 혁신안의 거의 모든 항목이 이후 절차에서 일부 수정되거나 제외됐다고 전했다.

최 전 의원은 "정당에서 의결과정 자체를 결격하고 적이 없으니 교정해야 한다"고도 말했다.

그는 지난 1일에도 "혁신안에 대한 의견과 훼손된 과정을 직접 밝히겠다"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결된 대로 하면 아무 문제가 없다"면서 공론화를 예고한 바 있다.

이어 2일에도 "혁신안 훼손을 두고 당원간 이견이 있다"며 "뒤로 하는 협의보다 공개 협의가 낫고 가능한 정당이니 당 대표께 (공개 협의를) 제안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발위는 지난해 12월 해산했으며 최 전 의원은 그간 여러 차례 아쉬움을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