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평창 패럴림픽도 남북 '한반도기' 들고 공동입장
평창 패럴림픽도 남북 '한반도기' 들고 공동입장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8.03.03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수는 '남녀북남'될 듯… "7일 공동기수 선정 등 세부사항 논의 예정"
9일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 남과 북이 'KOREA'라는 이름으로 한반도기를 흔들며 입장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9일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 남과 북이 'KOREA'라는 이름으로 한반도기를 흔들며 입장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에서도 남북 선수단이 한반도기를 들고 개회식에서 공동입장할 예정이다.

대한장애인체육회 관계자는 3일 "북한의 평창 동계패럴림픽 참가와 관련한 남북 실무회담과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의 결정에 따라 9일 개회식에서도 남북 선수단이 공동 입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에 대한 세부적인 사항은 오는 7일 방남하는 북한 선수단과 협의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패럴림픽에서 남북 선수단이 공동입장하는 건 이번 평창 대회가 처음이다. 북한은 지난 2012년 런던과 2016년 리우 패럴림픽에 선수를 출전시켰으나 공동입장은 하지 않았다.

이번 패럴림픽 개회식에서 남북 선수단은 참가국 49개 가운데 가장 마지막 순서로 입장할 예정이다.

남북 공동 기수는 남녀북남이 될 가능성이 크다. 지난달 9일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 때는 남남북녀로 우리 선수단은 원윤종(봅슬레이)이 북한은 황충금(아이스하키)이 기수를 맡았다.

하지만 이번 패럴림픽에는 북한이 노르딕스키의 마유철과 김정현 등 남자 선수 2명만 파견하면서 남녀북남으로 기수가 결정될 전망이다.

[신아일보] 고아라 기자 ar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