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남궁연, 성추행 의혹 2일 만에 전면 부인… "고소장 차주 접수"
남궁연, 성추행 의혹 2일 만에 전면 부인… "고소장 차주 접수"
  • 박정원 기자
  • 승인 2018.03.02 15:0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화예술계 미투(me too. 나도 당했다) 운동과 관련해 성추행 의혹이 제기된지 이틀 만에 음악인 남궁연이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남궁연의 법률대리인 진한수 변호사는 2일 "남궁연 씨와 관련돼 제기된 성추행 의혹은 전혀 사실 무근"이라고 밝혔다.

그는 "남궁연 씨와 모든 의혹에 대해 검토했으며 사실인 게 하나도 없어 고소장을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해당 글을 올린 분에 대해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 등으로 고소장을 차주에 접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28일 인터넷에는 자신을 '전통음악을 하는 여성'이라고 밝힌 익명의 게시자가 '대중음악가이며 드러머인 ㄴㄱㅇ'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글이 게재됐고 이후 'ㄴㄱㅇ'이 남궁연이라는 댓글이 달리면서 의혹이 붉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환경운동가 2018-03-04 08:28:18
기자님.. 다 좋은데 ‘2틀’이란 단어가 맞는겁니까.. 맞춤법 좀 신경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