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추미애 "일본 역사 태도, 한일관계 중대한 걸림돌"
추미애 "일본 역사 태도, 한일관계 중대한 걸림돌"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8.03.01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99주년 3·1절 메시지 통해 일본 맹비난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에서 열린 제99주년 3ㆍ1절 기념식에 입장하며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서울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에서 열린 제99주년 3ㆍ1절 기념식에 입장하며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일 제99주년 3·1절을 맞아 "일본의 태도는 미래지향적 한일관계에 중대한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이날 3·1절 기념 메시지를 통해 "아직까지도 일본은 자신들이 저지른 군국주의적 만행에 참회를 거부하고 있다. 위안부 피해자들의 피눈물을 외면하고 있다. 틈만 나면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추 대표는 "일본도 3.1독립운동 100주년이 되는 내년 전까지 과거사에 대한 분명한 참회와 반성으로 '선진문화국가'로 발돋움해야 한다"며 "역사에 정직하지 않은 국가는 정상 국가라 할 수 없다. 자국의 국민들에게 거짓을 가르치고, 피해국가들의 고통을 외면한다면 진정한 선진국가라 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또 "99년 전 3.1 만세 함성에는 남녀노소가 없었고, 남북도 좌우도 없었다. 그러나 불행한 우리 현대사는 분단의 질곡을 만들었다"며 "언제까지 분단의 질곡이 우리 민족의 평화적 번영을 가로막게 둘 수 없다. 민족의 분단과 이념의 대립에 터 잡은 불의한 정치세력들을 용인할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평창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만든 저력으로, 전 세계인이 깜짝 놀라고 경외했던 평화적 촛불 민주주의의 힘으로 '한반도 대평화의 시대'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어 "한반도 평화는 곧 분단의 저주를 풀어내는 길이고, 한반도 평화 상생의 길이며, 자유와 민주주의를 활짝 피우는 일"이라며 "임시정부 수립 100년, 건국 100년을 1년 앞둔 올해, 역사적 소명을 잊지 않고 뚜벅뚜벅 전진하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