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은평구, 토지 고저·경사도 분석시스템 개발 완료
은평구, 토지 고저·경사도 분석시스템 개발 완료
  • 이준철 기자
  • 승인 2018.02.25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시가격 산정 객관성 확보·재해취약지역 분석 등 활용

서울 은평구는 구 전 지역을 대상으로 세금 및 각종 부담금의 부과기준으로 활용되고 있는 개별공시지가 산정의 객관성을 확보하고, 재해취약지역 분석에도 필요한 토지 고저·경사도 분석시스템을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개별공시지가 산정의 필수 항목인 토지의 고저는 지난 1990년부터 지금까지 28년간 담당공무원의 육안에 의한 조사에 의존하고 있어 전수조사 시 많은 시간이 소요되고, 개별공시지가 조사·산정지침에도 고저에 대한 객관적 구분기준이 명확하지 않아 담당자가 보는 시각에 따라 토지의고저가 달리 조사될 수 있는 문제가 있었다.

이에 구는 국가공간정보인 수치지형도와 수치표고모형(DEM), 연속지적도, 도로명전자지도, 도로네트워크데이터 등을 활용해 지금까지의 조사 방식이었던 사람의 육안에 의한 판단 없이도 토지 고저·경사도를 자동으로 산정할 수 있는 시스템을 전국 최초로 개발했다.

이번 개발된 분석시스템은 해당 토지가 속한 지대의 전반적인 경사도를 기준으로 간선도로 및 주위의 지형지세를 비교해 조사하도록 돼있어 간선도로에서 대상토지까지의 최단구간을 설정해 경사도가 산출되도록 했다.

정확한 산정 값 도출을 위해 하나의 구간을 10m씩 나누어 10m 단위의 세부구간별 고저·경사도 산정기능을 부여하고 산정 값에 대한 검증을 위해 우리구 옥상에 IOT기반 GNSS 기준국을 설치해 위성장비를 활용한 현장검증이 가능하도록 했다.

구 관계자는 “구 전 지역에 시스템 구축이 완료될 경우 각각의 필지마다 산정된 고저·경사도 정보는 재해예측분야나 노약자, 장애인을 위한 최적구간 정보 제공 등에 활용 가능하므로 시스템 개발이 업무의 효율성·정확성 증대는 물론 구민의 편익증진에도 기여할 수 있는 양면적 효과를 볼 수 있도록 연계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