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안보리, 시리아 '30일 휴전 결의' 만장일치 채택
유엔 안보리, 시리아 '30일 휴전 결의' 만장일치 채택
  • 김다인 기자
  • 승인 2018.02.25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시리아 사태' 관련 안보리 긴급회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22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시리아 사태' 관련 안보리 긴급회의 모습. (사진=연합뉴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시리아 전역에서 30일간 휴전에 돌입할 것을 요구하는 결의안을 24일(현지시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결의안은 스웨덴과 쿠웨이트 주도로 입안돼 휴전이 72시간 내에 발효된다는 조항을 지체 없이 휴전에 돌입한다고 수정한 뒤 표결에 붙여 전원의 동의를 받았다.

특히 결의는 구타 지역을 장악하고 있는 반군 조직의 휴전 준수 보장이 없다며 결의안 표결을 지연시켜온 러시아의 지지도 받아냈다.

이번 결의안 채택으로 시리아군의 무차별 폭격으로 치명타를 입은 시리아 동 구타 지역에 대한 구호물품 전달과 응급의료 등 인도주의 지원이 개시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결의에는 이번 휴전이 이슬람국가(IS)나 알카에다와 같은 테러 조직과 이들과 연계된 개인, 단체 등에 대한 작전에 대해서는 적용되지 않는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이는 채택과 동시에 즉시 발효된다. 하지만 안보리의 결의에 휴전이 지켜질지는 미지수다.

올로프 스쿠그 주유엔 스웨덴 대사는 결의 채택 후 "유엔 구호팀이 파견될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

반군들이 장악하고 있는 다마스쿠스 동쪽 동 구타는 지난 18일부터 벌어진 시리아 정부군의 대대적인 공습과 포격으로 '생지옥'을 겪고 있다. 현재까지 어린이 포함 민간인 사망자 513명, 부상자 2000명 이상이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아일보] 김다인 기자 di516@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